만난 때: 12월 19일 화요일

만난 곳: 요리농부 스튜디오

만난 사람: 외향, 토란, 애희, 상록수 게하 쥔장 두 분, 소연

이끈 이: 소연

지원/참관: 신미영활동가, 휴먼북담당자

 

<함께 한 활동/ 나눈 이야기>

모처럼 따스한 햇빛 비치는 날, 제주에서 유익한 활동을 하는 휴먼북을 모시고 조합원들과 자리를 함께했다.

요리농부 스튜디오에 모여 서귀포시에서 강사 인건비를 지원하는 휴먼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휴먼북 박소연(조합원) 씨가 말똥과자, 말똥사탕을 매개로 제주의 환경과 먹거리, gmo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으며, 함께 말똥사탕을 만들었다.

모처럼 참관한 신미영 한살림 활동가는 대안학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아이를 키우며 늘 궁금했던 내용이라 조합원들이 귀를 쫑긋하고 귀담아 들었다.

<활동후기>

건의사항: 서귀포 동홍매장은 조합원 모임방을 좀처럼 열어주지 않는다. 가끔 아이에게 뭔가 먹이고 싶을 때 자리가 아쉬운데 모임방을 이용할 수 없어 아쉽다.

 

다음 모임은? 미정

적은 이: 토란